원시경전

원시불교

원시불교(原始佛敎)는 고타마 붓다가 도(道)를 깨닫고 전도를 시작한 때로부터 그의 입적(入寂) 후 제자들이 그의 가르침을 정리하여 성립된 불교를 일반적으로 의미한다.[1] 고타마 붓다의 제자들 사이에 견해의 차이가 생겨 불멸후 100년 경에 상좌부와 대중부로 분열되고 이어서 여러 갈래의 분열이 일어나 부파 불교가 시작될 때까지의 약 2~300년간을 말하는데 북방불교와 남방불교의 자료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1][2]

원시불교는 초기불교(初期佛敎)[3] 또는 근본불교(根本佛敎)라 하기도 한다.[4]고타마 붓다 및 그의 직제자(直弟子) 시대의 불교를 근본불교(根本佛敎)라 하고 그 후의 것을 협의의 원시불교라 하는 설도 있다.[1] 근본불교라는 용어는 고타마 붓다의 진면목 또는 근본사상이 무엇인가에 대해 초점을 맞추어 이를 지칭하는 용도로 주로 사용된다.[4]

원시불교의 특색은 고타마 붓다의 가르침이 직접화법의 형식으로 되어 있는 점에 있으나 실은 제자들에 의하여 구전(口傳)된 것이 고타마 붓다의 입적 후 정리된 것으로 그 확실성의 한계점을 긋기는 어렵다.[1]

원시불교를 가리키는 용어로는 “부파 이전 불교(pre-sectarian Buddhism)”[5], “가장 초기의 불교(the earliest Buddhism)”,[6][7], “근본 불교(original Buddhism)”[8], “붓다의 불교(the Buddhism of the Buddha himself )”[9] 등이 있다. 나카무라[10] 와 히라카와[11] 와 같은 일본 학자들은 원시불교 시대를 가리키는 용어로 “초기 불교(Early Buddhism)”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그 이후의 부파적 전개를 “부파 불교(sectarian Buddhism)”라고 부르고 있다.[11]

원시불교의 사상

원시불교 또는 근본불교에서 초점이 되는 것은 고타마 붓다의 근본사상이 무엇인가 하는 것이다. 다음은 이러한 관점에서의 원시불교의 사상에 대한 서술이다. 고타마 붓다는 당시의 인도 사상계에 있어서 논의되고 있던 갖가지 형이상학적 문제에 관한 논쟁, 예컨대 “세계는 영원(永遠)한가? 세계는 영원하지 않은가? 세계는 유한(有限)한가? 세계는 무한(無限)한가? 영혼과 육체는 같은가? 영혼과 육체는 다른가? 여래(如來)는 사후(死後)에 존재하는가? 여래는 사후에 존재하지 않는가? 여래는 사후에 존재하기도 하고 존재하지 않기도 한가? 여래는 사후에 존재하는 것도 아니고 존재하지 않는 것도 아닌가?”와 같은 물음에 대해서는 아무런 해답도 주지 않았다. 그것은 이러한 문제는 아무리 따져보아도 결코 해결을 얻을 수 없는 무익한 의론(議論)으로 끝난다고 보았기 때문이었다.[12]

고타마 붓다는 이러한 형이상학적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거나 얽매이기 보다는 내심(內心)의 적정(寂靜)의 경지(“열반” 또는 “평화“)를 얻으려고 노력했다. 고타마 붓다가 당면하여 해결하고자 했던 것은 인생고(人生苦)의 문제였다. 고타마 붓다는 깨달음을 성취하여 내심(內心)의 적정(寂靜)의 경지(“열반” 또는 “평화“)에 도달한 후 제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교의를 가르쳤다.

인간이 경험하는 모든 것은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으며(“무상“) 거기에는 고정적인 실체라는 것이 없는데(“무아“), 거기에 무엇인가 상주불변(常住不變)의 실체(“我 · 아”)가 있다고 생각하고 이에 집착하기 때문에 번뇌(煩惱)가 생겨서 고통받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 그리고 그 번뇌(煩惱)는 무명(無明: 진리에 대한 무지)과 갈애(渴愛: 집착)에 입각한 것이므로(“십이연기설“), 바른 수행(“팔정도“)에 의해 지혜를 완성하여 진리에 눈을 뜨게 되면 마침내 갈애를 끊고 일체의 속박으로부터 벗어나서(“해탈“) 이상의 경지(“열반” 또는 “평화“)에 도달할 수 있게 된다.

고타마 붓다는 이와 같은 것을 항상 제자나 신자들에게 설교하였으며 이것을 정리한 것이 사성제(四聖諦)이다.

팔리어 대장경

팔리어 대장경 또는 팔리어 경전은 팔리어로 씌어진 불교 경전의 총칭이다.[1]

팔리(Pali)에는 성전이라는 뜻도 있어서, 팔리라는 말 자체가 팔리 삼장(Tipiṭaka)을 의미하기도 한다. 고전적으로 팔리 문헌은 팔리, 즉 삼장과 앗타까타(aṭṭhakathā), 즉 주석서 둘로 분류하기도 했다.[2]

팔리어는 본래 서부 인도의 평민계층에서 쓰던 속어(俗語)이다. 고타마 붓다는 상류계층의 언어인 산스크리트어(범어)가 아니라 이 평민계층의 언어인 팔리어로 설법하였다. 고타마 붓다의 입멸(入滅) 후 원시불교의 교단이 서부 인도로 확대됨에 따라 성전 기록용 언어가 되었다.[1]

불교는 기원전 3세기경 아쇼카왕 시대에 마힌다에 의해 스리랑카에 전해졌다. 이후에 이 전통은 미얀마 · 타이 ·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의 여러 지역으로 퍼져 이른바 남방 불교를 형성하였다. 이 계통을 상좌부(上座部)라고 하며 부파 불교중에서 삼장(三藏)을 완전히 보존하고 있는 것은 팔리 삼장(三藏, tipitaka)뿐이다.[1]

또한 삼장 이외에도 시대에 따라서 많은 강요서(綱要書) · 주석서 · 사서(史書) 등이 팔리어로 만들어졌고, 이들을 일괄하여 장외(藏外)라고 부른다.[1]

구성

  1. 티피타카(띠삐따까, Tipiṭaka삼장)
    1. 위나야 삐따까(Vinaya Piṭaka율장)
    2. 숫따 삐따까(Sutta Piṭaka경장) — 5부
    3. 아비담마 삐따까(Abhidhamma Piṭaka논장) — 7론
  2. 앗타까타(Aṭṭhakathā, 주석서, 註)[3]
    1. 위나야 앗타까타(Vinaya-aṭṭhakathā, 율주서(律註釋))
    2. 숫따 앗타까타(Sutta-aṭṭhakathā, 경주서(經註釋))
    3. 아미담마 앗타까타(Abhidhamma-aṭṭhakathā, 논주서(論註釋))
  3. 띠까(Tīkā, 주석의 주석서, 疏)
    1. 위나야 띠까(Vinaya-ṭīkā, 율소(律疏))
    2. 숫따 띠까(Sutta-ṭīkā, 경소(經疏))
    3. 아비담마 띠까(Abhidhamma-ṭīkā, 논소(論疏))
  4. 기타(Anya)[4]기타에는 디빠방사(Dīpavaṃsa, 島史), 마하방사(Mahāvaṃsa, 大史) 등의 역사서와 밀린다빵하(밀린다팡하, Milindapañhā, 미란다왕문경) 같은 장외로 분류되는 논서, 비숫디막가(Visuddhimagga, 청정도론) 등의 해설서, Abhidhanappadipika 같은 사전 등이 있다.

경장(經藏 Sutta Pitaka)
숫따 삐따까(Sutta pitaka, 經藏)는 디가 니까야(Digha-nikaya, 長部), 맛지마 니까야(Majjhima-nikaya, 中部), 상윳따 니까야(Samyutta-nikaya, 相應部), 앙굿따라 니까야(Anguttara-nikaya, 增支部), 쿳다까 니까야(Khuddaka-nikaya, 小部) 등 五部로 되어 있다. 오부는 모두 經(sutta 혹은 suttanta)의 모음집이다. 모두 부처님의 말씀과 대화 또는 가르침을 기록한 것이지만 때로는 거기에 부처님의 첫 제자들의 가르침도 실려 있다. 형태는 시가 들어 있는 산문 형식을 취하고 있다. 각각의 경은 지역적으로나 시간적으로 서로 다르다. 팔리어 니까야(Nikaya)는 部集이란 말이다. 한역에서는 아가마(Agama, 阿含)로 번역하고 있다. 경장은 붓다의 가르침인 法에 대한 우리의 지식의 주요한 원천이다. 이들 五部에 대한 내용은 개략적으로 다음과 같다.

(1) 장부(長部, Digha-nikaya) 경전은 내용이 긴 경을 모아 놓은 모음집이다. 이 장부는 三品, 34經으로 구성되어 있다. 세 가지 품은 ①戒蘊品(Silakkhanda- vagga; 13經), ②大品(Maha-vagga; 10經), ③當學品(Patika-vagga; 11經)[Patika-vagga를 波梨品이라고도 한다.]이다. 이 장부는 매우 일찍 성립한 것이다. 장부에 포함되어 있는 梵網經(Brahmajala sutta)은 相應部(Samyutta-nikaya Ⅳ,p.286)에 인용되어 있다. 프랑케(R. O. Franke)는 이 장부를 “어떤 저술가의 통일적인 작품으로서 종합적으로 결집되어 저작된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그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다. 왜냐하면 장부 내부에서도 팔리경전 전체에서처럼 상호 모순되는 것이 있기 때문이다. 프랑케가 개개의 경전을 두고 증명한 외적인 관계성은 한 경이 모음집에서 하필 특정한 곳에 삽입되어야 하는가를 해명할 뿐이며, 그 이상의 결론을 추론해 낼 수 없다. 장부의 16번째 경전인 大般涅槃經(Mahaparinibbana-sutta)은 부처님의 마지막 생애의 사건들을 묘사한 것으로 특유한 위치를 점유하고 있다.

(2) 중부(中部, Majjhima-nikaya) 경전은 중간 길이의 경들을 모아놓은 모음집이다. 그 경들의 가치는 다양하다. 몇몇(예를 들어 No. 82, 83, 95)은 경전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것에 속한다. 중부에 포함된 경의 숫자는 152개이다. 크게는 세 개의 그룹으로 나뉘어져 있다. 根本五十品(Mulapannasa, 1-50), 中分五十品(Majjhimapannasa, 51-100), 上分五十品(Uparipannasa, 101-152)이다. 프랑케(R. O. Franke)는 장부에서처럼 중부에서도 본질적으로 동일한 관점을 견지하면서 이 중부도 단순히 모음집이 아니라 Suttanipata(經集)과 동일한 관련 하에 “저술가에 의해서 저술된 작품”이라고 규정하였다.

(3) 상응부(相應部, Samyutta-nikaya) 경전은 장부나 중부 보다 늦게 편집된 성격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내용적으로는 더욱 부처님의 직설에 가까운 특징을 지니고 있다. 상응부의 팔리어 원어인 상윳따 니까야(Samyutta-nikaya)란 말은 ‘주제에 따라 잘 편집된 모음집’이란 뜻인데, 한역에서 雜阿含으로 번역된 것은 이에 해당되는 범어 경전이 중국으로 옮겨질 때 착간(錯簡)되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帝釋相應(Sakka samyutta)은 제석천이 등장하는 짤막한 경들을 모은 것이다. 그리고 覺支相應(Bojjhanga samyutta)는 七覺支分에 대한 설명이 있는 경을 모은 것이다. 상응부에서 유명한 경은 轉法輪經(Dhammacakkapavattana sutta)이다. 여기에는 전법자로서의 생애를 시작하는 부처님의 첫 설법이 들어 있다. 상응부는 5品 56相應으로 분류되며 총 경전의 숫자는 2889개이다.

(4) 증지부(增支部, Anguttara-nikaya) 경전은 상응부와 유사한 성격을 지니고 있으며 짧은 경전들로 이루어져 있다. 11개의 章(Nipata)으로 분류되며, 각 장은 해당되는 숫자와 어떤 관련이 있는 대상에 대한 경을 포함하고 있다. 예를 들어 제1장(Eka-nipata)의 첫 경은 둘도 없는 인간 마음을 속이는 한 여인에 대한 이야기이다. 제5장(Panca-nipata)은 다섯 가지의 有學力(sekhabalani)에 관한 경으로 시작한다. 자료가 모자라는 큰 숫자로 시작하는 장, 예를 들어 제9장의 경우에는 5+4, 제11장의 경우에는 3+3+3+2의 상징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러한 공리 공론적인 자료의 배치는 번쇄한 아비달마 철학과 가깝다. 경전의 숫자는 적어도 2308개이며, 각 장의 각 품(vagga)은 일반적으로 열 개의 경으로 구성되어 있다.

(5) 소부(小部, Khuddaka-nikaya) 경전은 짧은 텍스트의 모음집이란 뜻을 갖고 있다. 소부는 여러 가지 성격의 경전을 포함하고 있다. 그 내용에 있어서 스리랑카, 미얀마, 태국의 경전들 사이에 완전한 일치가 성립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 스리랑카 전승의 소부는 다음과 같이 편성되어 있다.

(1) Khuddaka-patha 小誦經 (2) Dhammapada 法句經 (3) Udana 自說經 (4) Itivuttaka 如是語經 (5) Sutta-nipata 經集 (6) Vimanavatthu 天宮事經 (7) Petavatthu 餓鬼事經 (8) Theragatha 長老偈經 (9) Therigatha 長老尼偈經 (10) Jataka 本生經 (11) Niddesa 義釋 ① Maha-Niddesa 大義釋 ② Cula-Niddesa 小義釋 (12) Patisambhida-magga 無楝解道 (13) Apadana 譬喩經 (14) Buddhavamsa 佛種姓經 (15) Cariya-pitaka 所行藏

 

원시경전

1. 아함경(阿含經)
아함경은 불교 초기의 경전 모음이다.
“아함”이란 산스크리트어 낱말 아가마(āgama)의 음역(音譯)으로 법장(法藏) 또는 전교(傳敎)라고 번역(飜譯)된다.[1] “아함”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전승(傳承)” 또는 “전승(傳承)된 가르침”으로 스승으로부터 제자에게 전해지고 계승된 것을 뜻한다.[1][2] 즉, 《아함경》은 고타마 붓다의 가르침을 전하는 성전(聖典)을 가리킨다.[1] 실제로는 고타마 붓다와 그 제자들의 언행록이며, 원시 불교 연구의 근본 자료이다.
후일 대승 불교가 일어나자 아함(阿含)은 소승(小乘)이라고 천칭(賤稱)되어 중국등의 전통적인 불교에서는 그리 중시되지 않았으나 근래에 이르러 원전 연구가 활발해짐에 따라 팔리어 대장경의 《4부(四部)》와 한역 대장경의 《4아함(四阿含)》의 비교 연구에 의하여 원시 불교의 진의(眞意)를 구명하려는 경향이 생겨 뛰어난 성과를 가져왔다.
한역된 《4아함(四阿含)》은 다음의 《장아함(長阿含)》·중아함(中阿含)》·잡아함(雜阿含)》·증일아함(增一阿含)》의 4종의 《아함경(阿含經)》을 가리킨다.

  1. 장아함(長阿含)》: 장경(長經) 30경을 포함하고 있다.
  2. 중아함(中阿含)》: 길지도 짧지도 않은 222경을 포함하고 있다.
  3. 잡아함(雜阿含)》: 소경(小經) 1362경을 포함하고 있다.
  4. 증일아함(增一阿含)》: 서품(序品)을 제외한 473경이 1에서 11까지의 법의 수에 의하여 분류되어 있다.

《4아함》은 불교 교단이 부파로 분열되기 이전에 이미 주로 형식상으로 분류되어 대개 모든 부파가 그 원형을 가지고 있었을 것으로 여겨진다. 현존하는 이들 한역(漢譯) 4아함의 각각은 서로 다른 부파에 의하여 전하여진 것들이다.

 

2. 본생경(本生經)
< 본생경>은 부처님이 전생에 어떠한 선행과 공덕을 쌓았기에 이승에서 부처님이 될 수 있었는가에 대한 인과(因果)의 이야기 547가지를 모은 것이다. 다시 말해 부처님이 이승에서 깨달음을 얻기 전인 과거세에 수행자로 있을 때를 ‘보살(菩薩)’ 또는 ‘대사(大士)’라고 하는데, 이 경은 바로 이러한 보살 또는 대사의 이야기인 것이다.

 

3. 육방예경(六方禮經)
< 육방예경>은 초기불교에 있어서의 재가 자가 지켜야 할 실천 규범을 설한 경전이다.
다시 말해 세속적인 인간관계에서 예의범절의 중요성을 가르치고 있는 경전으로 일상생활의 지침을 제시하고 있다.
이 경의 내용을 살펴보면 장자의 아들인 시가라월이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동서남북과 위아래의 여섯 방향을 향해 예배하는 모습을 보신 부처님께서 각각의 방향에 대해 의미를 부여해 주고 있다.

 

4. 옥야경(玉耶經)
한 가정의 며느리로 들어와 아내로서의 도리를 어떻게 다해야만 하는가. 어떠한 믿음을 갖고서 어떻게 인연 공덕을 쌓아야만 부덕(婦德)을 풍요롭게 간직할 수 있는가.
< 옥야경>은 오늘날에도 경종을 울릴 만한 부녀자의 도리를 일곱 가지 부류별로 나누어 설명을 함으로써 부처님의 말씀이 가장 현실적으로 다가오고 있음을 알게 해주는 경전이다.
다시 말해 부처님의 가르침은 결코 이상과 관념의 세계만을 지향하는 것이 아니라, 이 땅 우리의 삶 속에서 같이 숨쉬며 살아가고 있음을 보여 주는 귀중한 경전이 다름 아닌 <옥야경>이다.

 

5. 육도집경(六度集經)
< 육도집경>은 부처님이 보살이었을 적의 이야기 즉 전생담(자타카)을 모아 기록한 경전이다.
전체 91개의 전생담을 보시. 지계. 인욕. 정진. 선정. 지혜라는 육도(바라밀)에 각각 배당하여 모았기 때문에 <육도집경>이라 한다.

 

6. 법구경(法句經)
원래 명칭은 팔리어의 담마파다(Dhammapada)이다.
담마란 ‘인간의 진리’란 뜻이고 파다란 ‘말씀’을 의미하는 것으로, 원전은 팔리어 5부 중 소부(小部)에 포함되어 있다.
이 경은 전체 423편으로 이루어진 시집이다. 그 주제에 따라서 대구(對句). 불방일(不放逸). 마음. 어리석은 자. 어진자. 아라한. 천(千)의 수(數) 악(惡). 폭력. 늙음. 자기(自己). 세속. 부처님. 안락. 사랑하는 것. 성냄. 더러움. 진리에 태어남. 길. 여러 가지 지옥. 코끼리. 애착. 수행승. 바라문 등 26장으로 나눠져 있다.

 

7. 사십이장경(四十二章經)
A.D. 67년경 인도의 가섭마등(迦葉摩騰)과 축법란(竺法蘭)이 당시(후한)의 황제인 효명제(孝明帝, 58~75재위)의 보호 속에서 번역한 중국 최초의 한역 경전 이다.
일상의 수행에서 중요한 42가지 덕목을 여러 경전에서 간추려 놓은 경으로, 특히 수행을 중요시하는 선가(禪家)에서는 불조삼경(佛祖三經)의 하나로 손꼽고 있는 경전이다.

 

8. 미란다왕문경(彌蘭陀王問經)
경전의 원명은 <밀린다팡하(Milindapanha)>이다. 한역에서는 <미린다왕문경, 미란타왕문경, 미란다왕문경> 또는 <나선비구경>이라 한다.
기원전 150년경 서북 인도를 지배한 그리스왕 밀린다(메난드로스)와 불교경전에 정통한 학승 나가세나(Nagasena, 那先) 사이에 오고 간 대론서(對論書)이다.
당시의 그리스적(서양적)인 사유와 대비라는 면에서 동서 사회의 가치관이나 종교관을 비교 연구하는 데 매우 중요한 가치를 갖는다.

한글대장경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