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어록

ftp 선장자료실

선관책진 서2

작성자
busong
작성일
2018-02-06 21:01
조회
263
선관책진 서 2
15.천목 고봉묘선사 시중
16.철산경선사 보설
17.천목 단애의 선사 시중
18.천목 중봉본 선사 시중
19.사자봉 천여칙선사 시중
20.지철 선사 정토현문
21.여주 향산 무문총선사 보설
22.독봉화상 시중
23.반야화상 시중
24.설정화상 시중
25.앙산 고매우 선사 시중
26.구주 걸봉우선사 오대의 선강주에게 이름
27. 영은할당 선사 제에 답함
28.대승산 보암단애화상 시중
29.고졸선사 시중
30.태허 선사 시중
31.초석기선사 시중
32.고려 보제선사 이상국에게 답함
33. 초산기 선사 해제 시중
34. 천진 독봉선 선사 시중
35. 공곡륭 선사 시중
36.천기화상 시중
37. 고음금 선사 시중
38. 초산기 선사 해제 시중
39. 월심화상 시중

15.천목 고봉묘선사 시중



이 일은 오직 당인의 간절한 생각만이 요긴하니 잠시라도 간절만하면 곧
진의(眞疑)가 날 것이니 아침에서 밤까지 빈틈없이 지어 나가면 스스로 공
부가 타성일편(打成一片)이 되어 흔들어도 동하지 아니하며 슛아도 또한
달아나지 아니하여 항상 소소령령(昭昭靈靈)하여 분명히 편전하게 되리니
이때가 공부에는 득력하는 시절이라. 이러한때에 정념을 확고히 잡고, 부
디 다른 생각을 일으키지 않도록 하라. 그중에 가도 가는 줄을 모르고 앉
아도 앉아 있는 줄을 모르며 추운것도, 더운것도 배고픈 것도 목마른 것
도, 모두 알지 못하게 될것이니 이러한 경계가 나타나면 이때가 곧 집에
돌아온 소식이니 이런 때에는 다만 때를 놓치지 아니 하도록 잘 지키며 공
부를 잊지아니 하도록 단단히 붙잡고 오직 시각을 기다릴 뿐이다.



이런 말을 듣고 도리어 한 생각이라도 정진심을 내어 구하는것이 있거나
마음에 깨치기를 기다리는 생각을 하거나 또는 되는대로 놓아 지내면 아니
되니 단지 스스로 굳게 정념을 지켜 필경 깨침으로 법칙을 삼어야 한다.



이 때를 당하면 8만4천 마군들이 너의 육근문(六根門) 앞에서 엿보다가
너의 생각을 따라 온갖 기이한 선악경계를 나툴 것이니, 네가 만약 터럭끝
만큼이라도 저 경계를 여겨 주거나(認正) 착심(著心)을 내면, 곧 저의 올
개미에 얽힘이 되어서, 저가 너의 주인이 되어 너는 저의 지휘를 받고 입
으로 마의 말을 하고 몸으로는 마사(魔事)를 행하여 반야의 정인(正因)은
이로조차 영원히 끊어져서 보리종자가 다시는 싹트지 못하게 된다.



이 경지에서 단지 마음을 일으키지 말고 저 수시귀(守屍鬼)와 같이하여
정념을 지켜오고 지켜가면 홀연 의단이 탁!터져, 결정코 천지가 경동함을
보게 될 것이다.



나는 15세에 출가하여 20세에 옷을 갈아입고, 정자(淨慈)에 가서 3년을
한사코 선을 배웠었다. 처음 단교(斷橋) 화상에게 참예하니 "날때 어디서
왔으며 죽으면 어디로 가는가?"를 참구하게 하시는데 생각이 두길로 갈려
도무지 순일하지를 못했다.
후에 설암화상을 뵈오니, "무"자를 참구하라 하시고 또한 이르시기를 "
사람이 길을 갈때 하루의 갈길을 반드시 알아야 할 것처럼 너 매일 올라와
한마디 일러라"하시더니, 그후 차서 있음을 보시고는 짓는 곳은 묻지 아니
하고 다만 문을 열고 들어갈때 마다 대뜸 "어느 물건이 이 송장을 끌고 왔
느냐?"하시고는 말씀도 채 마치지 않고 때려 슛아내셨다.



후에 경산으로 돌아와 지내는데 하루밤 꿈속에서 문득 전날 단교화상실
에서 보았던"만법이 하나로 돌아가니 하나는 어디로 가는가?"가 생각나니
이로부터 의정이 돈발하여 동서로 남북으로 분별하지를 못하였다. 제6일
되던 날 대중을 따라 누각에 올라가 풍경(諷經)하다가 문득 머리를 들어
오조연(五祖演) 화상의 진찬(眞讚)을 보니, 끝 두귀에 이르기를 "백년이라
3만6천, 온갖 조화 부린것이, 원래가 단지 바로 이놈이니라."하였음을 보
고 홀연 일전의 "송장을 끌고 다니는 놈"을 타파하고, 즉시혼담이 날아가
버린뜻 기절 하였다가 다시 깨어나니 이 경지를 어찌 1백20근 짐을 벗어
버린 것에 비하랴! 그때는 정히 24세요 3년 한이 다 차던 해 였다.


그후 화상께서 물으시기를, "번잡하고 바쁠 때에 주재(主宰)가 되느냐?"
"됩니다." "꿈속에서 주재가 되느냐?" "네! 됩니다." 다시 물으시기를 "잠
이 깊이 들어 꿈도없고 생각도 없고 보는 것도 듣는 것도 없을때 너의 주
인공이 어느 곳에 있느냐?"하시는데, 이에는 가이 대답할 말도 없고 내
어 보일 이치도 없었으니 이에 화상께서 부촉 하시기를 "너 이제 부터는
불도 법도 배울것 없으며 고금도 공부할 것 없으니 다만 배고프면 밥을 먹
고 곤하면 잠을 자되, 잠이 깨거던 정신을 가다듬고 "나의 이 일각(一覺)
주인공이 필경 어느 곳에 안심입명(安心立命)하는 것일까?"하라 하시었
다.
그때 내 스스로 맹세하기를 "내 차라리 평생을 버려 바보가 될지언정 맹
세코 이 도리를 명백히 하고야 말리라"하고 5년이 지났더니, 하루는 잠에
서 깨어 정히 이일을 의심하고 있는데 동숙하던 도우가 잠결에 목침을 밀
어 땅에 떨어뜨리는 소리에 홀연 저 의단을 타파하고 나니 마치 그물에 걸
렸다가 풀려 나온듯 하고 불조의 심난한 공안과 고금의 차별 인연에 밝지
않음이 없게되어 이로부터 나라가 평안하고 천하가 태평하여 한생각 함이
없이 시방을 좌단 하였느니라.



<평>> 앞에 보이신 공부를 지어가는 대문이 지극히 친절하고 요긴하니,
공부인은 마땅히 깊이 명심해 두라. 또 사의 경우를 말씀하신 "배고프면
먹고 곤하면 자라"함은 이것은 발명 이후의 일이니 그릇 알지 않도록 하라.



#용어정리



[1]고봉원묘(高峰原妙): (1238-1295) 남악하 22세. 설암흠 선사의 법을
이었다.
속성은 서(徐)씨. 소주(蘇州) 오강현(吳江縣)에서 출생. 용공(用功)득법
경위는 본문에 상세 하거니와 그후(1279) 천목산(天目山) 서봉(西峯)에 들
어가서 저 유명한 사관(死關)을 짓고 들어 앉았다. 사는 이곳에서 16년 동
안을 문턱을 넘지않고 마침내 이곳에서 입적하였는데 그동안 학도를 가르
치기 빈날이 없었으며, 승속간에 계를 받은 사람이 기만명이 넘었다. 원나
라 원종(元宗) 원년, 대중에게 설법하고 그 자리에서 시적하였다. 향수 57
세. 지금 제방에서 성행하고 있는 선요(禪要)가 바로 사의 어록이다.



[2]선악경계: 공부중에 나타나는 온갖 선악경계가 공부인을 망치는 것을
흔히 본다. 이것을 경계하신 불조의 말씀은 실로 간곡하다. 본래 한 물
건 없는 이 가운데 무슨 경계나 형상이 벌어진다면 그것은 사견 망각이다.
대개 경계가 벌어지는 것은 그 원인이 공부가 순수하지 못하고 또한 정밀
하지 못한데 있으니, 터럭끝 만큼이라도 밖으로 구하는 생각이 있거나(馳
求心) 의정이 불분명(혼침,산란,망념)하여서는 아니된다. 오직 화두만 간
절히 성성히 들면 있던 경계도 즉시 사라지는데 무슨 경계가 있을리 없다.



혹 생각이 바깥경계로 흩어지고 잡념이 있거든 곧 화두를 잡아 긴절(緊
切)히 들라. 이 화두는 불꽃과도 같아서 일체망념 경계나 혼침산란의 불나
비가 부지하지 못하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경계가 벌어지거든 환관(幻
觀)으로 대치하고 그래도 경계가 멸하지 않거든 이것은 선근으로 인한 좋
은 경계이니 걱정하지 마라"하는것을 보나 공부인을 어떠한 경계이든-혼침,
산란등 일체병통과 선악경계중에 오직 화두로 당적함이 요긴하다. 공부를
하고저 하거든 반드시 경계를 대치할 방법에 대하여 확고한 신념이 서 있
어야 한다.



[3]진찬(眞讚): 덕 있는 사람의 초상화에 지은 글인데, 여기 오조진찬
은 다음과 같은 것이다.



"상을 가져 상 취하니 모두가 환몽 되고
진을 가져 진 구하니 더욱 더 멀어지네
공안이 현전하니 무슨 일이 안될손가
백년이라 삼만육천 온갖 조화 부린것이
원래가 다못 바로 이놈 일러라"



(以相取相 都成幻夢 以眞求眞 轉見不親 見成公案 事無不辨 百年三萬六千
日 反履元來是這漢)



[4]주인공(主人公): 주인공이란 자신과 만유의 근원적 한물건을 의미하
는 것인데 교리적인 용어로 말하면 본질 이전의 진심(眞心)을 가리킨 말이
다. 종문에서는 이밖에 여러 가지 이름이 있으니 경우에 따라서 혹 자기
(自己), 무저발(無底鉢), 몰현금(沒絃琴), 이우(泥牛), 목마(木馬), 심인
(心印), 심월(心月), 심주(心珠)등 가지가지로 부르기도 한다. 종문에서는
필경 이 주인공을 바로 아는 것을 근본으로 삼는 것이며, 주인공 다운 지
혜와 덕성과 역량을 자재 구사하여 주인공의 국토다운 세계를 건설하는 것
을 구경으로 삼는 것이다. 대주(臺州) 서암사언(瑞巖師彦) 스님은 단구(丹
丘)의 서암에 있을때 반석위에 나와서 종일토록 우두커니 앉아서 "주인공
!"하고 부르고는 "네!"하고 대답하고 "정신차려라. 너 뒤에 남에게 속지마
라!"하였다.



[5]이도리 한소식: 이말은 일착자(一著子)를 옮긴 말인데, 일착자는 바
둑 들때의 "한수"라는 뜻이다. 오등회원(五燈會元)에 다음과 같은 구절이
보인다. 부산원(浮山遠)선사가 마침 문충공(文忠公)이 손과 바둑 두는 데
에 이르렀다. 사가 곁에 가니 공이 곧 바둑을 거두고 사에게 바둑을 인하
여 설법하여 줄것을 청하니 사 곧 북을 치게하고 법상에 올라 말씀 하시기
를 "만약 이 일을 논할진댄 두 사람이 바둑을 두는 것과 상사 하라. 어찌
한 까닭이랴. 적수와 지음(知音)이 서로 기틀을 당하여 사양치 않으니...
中略...일러라 일러! 흑백(黑白)이 나뉘기 전에 한수는 어느 곳에 있는가!"





전체 2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8
벽암록 (碧嚴錄) 원문 해제 1칙~100칙
busong | 2018.09.03 | 추천 0 | 조회 110
busong 2018.09.03 0 110
27
대승육정참회(大乘六情懺悔)
busong | 2018.02.20 | 추천 0 | 조회 259
busong 2018.02.20 0 259
26
선가구감 (禪家龜鑑)
busong | 2018.02.14 | 추천 0 | 조회 262
busong 2018.02.14 0 262
25
방거사어록 龐居士 語錄
busong | 2018.02.14 | 추천 1 | 조회 332
busong 2018.02.14 1 332
24
대승기신론 大乘起信論
busong | 2018.02.13 | 추천 1 | 조회 300
busong 2018.02.13 1 300
23
부처님 법맥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46
busong 2018.02.06 0 246
22
頓悟入道要門論 대주 혜해(大株慧海)스님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84
busong 2018.02.06 0 284
21
선과 현대문명 : 백양사 방장 서옹 큰스님의 법어집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34
busong 2018.02.06 0 234
20
달마 혈맥론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305
busong 2018.02.06 -1 305
19
마조록과 백장록 선림고경총서 11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213
busong 2018.02.06 -1 213
18
나옹록 백련불교선서 22책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232
busong 2018.02.06 -1 232
17
선림보전 선림고경총서 1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327
busong 2018.02.06 0 327
16
선림보훈 선림고경총서 6권 장경각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85
busong 2018.02.06 0 185
15
벽암록 선림고경총서36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408
busong 2018.02.06 0 408
14
조동록 해제(曹洞錄 解題)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83
busong 2018.02.06 0 183
13
양기록·황룡록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301
busong 2018.02.06 -1 301
12
총림성사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344
busong 2018.02.06 -1 344
11
돈황본 육조단경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246
busong 2018.02.06 -1 246
10
육조단경반야품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40
busong 2018.02.06 0 240
9
달마어록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360
busong 2018.02.06 -1 360
8
법보단경 法寶壇經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269
busong 2018.02.06 -1 269
7
선관책진 서2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63
busong 2018.02.06 0 263
6
선문정로 禪門正路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98
busong 2018.02.06 0 298
5
산암잡록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76
busong 2018.02.06 0 176
4
인천보감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141
busong 2018.02.06 -1 141
3
삼조 승찬대사의 신심명강설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314
busong 2018.02.06 -1 314
2
보조국사 지눌스님 수심결 修心訣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85
busong 2018.02.06 0 285
1
진심직설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88
busong 2018.02.06 0 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