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산에서 살아 보면

작성자
maha
작성일
2018-02-06 18:22
조회
257
산에서 살아 보면 누구나 아는 일이지만, 겨울철이면 나무들이 많이

꺽이고 만다.

모진 비바람에도 끄떡 않던 아름드리 나무들이,

꿋굿하게 고집스럽기만 하던 그 소나무들이 눈이 내려 덮이면

꺾이게 된다. 깊은 밤 이 골짝 저 골짝에서

나무들이 꺾이는 메아리가 울려올 때 우리들은 잠을 이룰 수가 없다.

진정한 나무들이 부드러운 것에 넘어지는 그 의미 때문일까.

산은 한겨울이 지나면 앓고난 얼굴처럼 수척하다.

-법정 스님 수상집<영혼의 모음> 중에서...
전체 4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법정(法頂)스님
busong | 2018.02.06 | 추천 2 | 조회 320
busong 2018.02.06 2 320
39
두타행(頭陀行)
busong | 2018.02.06 | 추천 2 | 조회 385
busong 2018.02.06 2 385
38
한 걸음, 한 걸음 걸어서 오다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331
busong 2018.02.06 1 331
37
무 말랭이를 말리며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69
busong 2018.02.06 0 269
36
한 생각 돌이키니
busong | 2018.02.06 | 추천 1 | 조회 296
busong 2018.02.06 1 296
35
있는 그대로가 좋다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329
busong 2018.02.06 0 329
34
물흐르고 꽃피어난다.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75
busong 2018.02.06 0 275
33
흐르는 물처럼 새롭게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46
busong 2018.02.06 0 246
32
법정스님 청와대 비서관들에 法講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45
busong 2018.02.06 0 245
31
일자리 잃으면 일거리를 찾자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58
busong 2018.02.06 0 258
30
빛과 거울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28
busong 2018.02.06 0 228
29
두려워하지 말자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42
busong 2018.02.06 0 242
28
쥐이야기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25
busong 2018.02.06 0 225
27
가난의 德을 익히자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26
busong 2018.02.06 0 226
26
물이 흐르고 꽃이 피더라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31
busong 2018.02.06 0 231
25
가을 들녘에서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31
busong 2018.02.06 0 231
24
잊을 수 없는 사람
busong | 2018.02.06 | 추천 2 | 조회 254
busong 2018.02.06 2 254
23
언론과 정치에 바란다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16
busong 2018.02.06 0 216
22
텅 빈 충만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48
busong 2018.02.06 0 248
21
명상으로 일어서기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27
busong 2018.02.06 0 227
20
이 가을에는 행복해지고 싶다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07
busong 2018.02.06 0 207
19
대통령 지망생들에게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76
busong 2018.02.06 0 176
18
전 지구적인 재난이 두렵다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87
busong 2018.02.06 0 187
17
보다 단순하고 간소하게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27
busong 2018.02.06 0 227
16
신뢰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19
busong 2018.02.06 0 219
15
야생동물이 사라져 간다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81
busong 2018.02.06 0 181
14
종교와 국가권력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24
busong 2018.02.06 0 224
13
맑은 물을 위해 숲을 가꾸자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90
busong 2018.02.06 0 190
12
믿고 따를 수 있게 하라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08
busong 2018.02.06 0 208
11
한덩이 붉은 해가 ...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89
busong 2018.02.06 0 189
10
시은을 두려워 하라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82
busong 2018.02.06 0 182
9
오리이야기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190
busong 2018.02.06 0 190
8
여백의 아름다움
busong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26
busong 2018.02.06 0 226
7
책 속에 길이 있다
maha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77
maha 2018.02.06 0 277
6
자기 자신으로 돌아가라
maha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19
maha 2018.02.06 0 219
5
보왕삼매론
maha | 2018.02.06 | 추천 0 | 조회 583
maha 2018.02.06 0 583
4
섬진 윗마을의 매화
maha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11
maha 2018.02.06 0 211
3
화개동에서 햇차를 맛보다
maha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08
maha 2018.02.06 0 208
2
산에서 살아 보면
maha | 2018.02.06 | 추천 0 | 조회 257
maha 2018.02.06 0 257
1
무소유
maha | 2018.02.06 | 추천 3 | 조회 341
maha 2018.02.06 3 341